대통령실 “우크라 무기 지원, 러시아 대응 따라 검토”

31

“155㎜ 포탄 우선 지원 사실 아냐”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

러시아가 다극질서를 목표로 북한과의 군사협력 강화를 예고한 가운데, 윤석열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지원 카드를 만지작거리며 러시아를 압박하고 나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무기 지원에는 다양한 방안들이 고려될 수 있다”며 “구체적인 방안은 최근의 러북 동향 관련 우리측이 어제 밝힌 입장에 앞으로 러시아측이 어떻게 응해 오는지에 따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문제는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우리 정부는 한러 관계를 고려해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해왔지만, 관련 방침의 변화 가능성을 예고한 대목으로 풀이됐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날 “무기 지원은 여러 가지 옵션이 있다”며 “살상이냐 비살상이냐에 따라서 다르게 지원할 수 있는 여러 방법도 있다”고 했었다.

일각에선 155㎜ 포탄을 우크라이나에 우선 지원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대통령실은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관련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