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청, 우주과학탐사 분야 기업 간담회 개최

23

우주과학탐사부문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향 논의

우주항공청 전경. ⓒ데일리안DB

우주항공청은 25일 우주청 청사에서 우주과학탐사 부문 기업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해 업계 동향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우주과학탐사 산업 관련 정책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윤영빈 청장, 존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노경원 차장 등 우주항공청 주요 간부들과 현대자동차, 무인탐사연구소, 스페이스 린텍,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인텔리안테크, 스페이스빔, 레오스페이스, 그린광학, 와이엔디케이, 보령, 인터그래비티테크놀로지스 등 11개의 우주탐사 관련 기업 관계자가 함께 모였다.

간담회는 우주항공 분야 산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반영하겠다는 취지에서 개최됐으며, 지난 제1회 우주수송(발사체) 부문과 제2회 인공위성 부문에 이어 세 번째다.

노경원 우주청 차장 ‘우주항공청 정책방향’ 소개를 시작으로 각 참석자들은 업계동향과 애로사항을 공유했다. 또 향후 우주과학탐사 부문 산업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우주과학탐사 산업을 대표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민간기업이 우주탐사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꾸준히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민간지원 프로그램을 건의했다. 국가 차원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춘 국내 기업의 국제협력 프로젝트 참여를 장려해서 많은 우주탐사부문 기업이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윤영빈 청장은 “뉴스페이스 시대의 우주항공 발전의 주역은 기업이며, 우주항공청은 우주항공산업에 대한 정부의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우주산업 성장을 위한 기반 인프라 구축 및 산학연 협력 촉진 등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