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서, 강력한 쿨링 기술 갖춘 ‘프레데터 트리톤 X‧2세대 스위프트 X’ 출시

159

에이서(Acer)가 업그레이드된 쿨링 기술을 탑재한 노트북 신제품 2종 ‘프레데터 트리톤 X’와 ‘2세대 스위프트 X’를 국내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프레데터 트리톤 X(PTX17-71)’는 지난 4월 진행된 ‘넥스트 에이서(next@acer)’ 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에이서의 가장 강력한 게이밍 노트북으로, 13세대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와 최대 TGP 175W, 논옵티머스 기능을 지원하는 현존 최고 사양의 그래픽 카드인 엔비디아 지포스 RTX 4090를 비롯하여 32GB DDR5 메모리, 1TB PCIe SSD 등 강력한 구성 요소가 탑재되어 최적의 모바일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16:10 화면비 17형 디스플레이에 패널은 미니 LED를 채택했다. 명암비는 1,000,000:1이며 해상도는 WQXGA급, 주사율은 최대 250Hz를 자랑한다. 이밖에 1,000니트(nits) 최대 화면 밝기, DCI-P3 100% 색 재현율, 지싱크(G-Sync) 기능도 갖췄다.

에이서 2세대 스위프트 X (사진=에이서)

초경량 울트라북 신제품 ‘2세대 스위프트 X(SFX14-42G)’도 눈여겨 볼만 하다. ‘2세대 스위프트 X’는 ‘스위프트 X(SFX14-41G)’ 후속 모델로 전 보다 강력한 성능과 가벼운 무게, 장시간 사용 가능한 배터리를 갖춘 게 특징이다.

‘2세대 스위프트 X’는 AMD 바르셀로 CPU, 크리에이터 작업에도 용이한 엔비디아 지포스 RTX 3050Ti 그래픽카드가 탑재되었으며, 이외에도 10% 향상된 쿨링 성능 등 전작보다 더욱 강력해진 성능을 제공한다. 업그레이드된 성능에도 1.39kg에 불과한 가벼운 무게를 그대로 유지해 휴대가 용이하며 79만9천 원 합리적인 가격대로 선보인다.

‘프레데터 트리톤 X’와 ‘2세대 스위프트 X’는 네이버 에이서 스토어 또는 온라인 공식 판매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에이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