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즈온] 심리전이 가미된 전략 게임 ‘디펜스 더비’

397

크래프톤이 지난 6일, 일부 지역에 신작 ‘디펜스 더비’를 소프트론칭했다.

라이징윙스가 개발한 ‘디펜스 더비’는 타이틀명에서 알 수 있듯 우리가 아는 타워 디펜스 장르의 게임이다. 성의 중앙에 9개의 공간이 있고 플레이어는 이 공간에 적을 공격할 유닛을 배치해야 한다. 3*3의 9개 공간 중 중앙은 영웅 유닛이 고정배치된다. 그 이외의 8개 지역에 유닛을 배치한다. 그리고 게임이 시작되면 적들은 성을 한바퀴 돌아 성문을 공격한다. 적이 성문을 파괴하지 못하도록 최대한 오래 지켜내는 것이 게임의 기본이다.

이 게임은 크게 스테이지 클리어 방식인 블리츠, 그리고 4명이 대전 플레이를 하는 더비 모드로 나뉘어 진다. 그 중 4명이 참가하는 더비 모드는 실시간으로 경쟁하게 된다. 당연하지만 가장 오랫동안 성문을 지키는 사람이 승자가 된다. 한번의 웨이브가 끝나면 새로운 유닛이 등장하는데, 이를 곧바로 사용할 수 없다. 

우리가 잘 아는 디펜스 게임 같지만...
우리가 잘 아는 디펜스 게임 같지만…

유닛의 능력치가 중요한 게임이다. /게임와이 촬영
유닛의 능력치가 중요한 게임이다. /게임와이 촬영

유닛을 얻기 위해서는 게임을 통해 얻은 더비칩을 통해 스카우트해야 한다. 나한테 필요하다면 비싸게 주고라도 데려와야 하고 필요 없다면 0을 제시해도 된다. 스카우트 화면에는 평균 가격을 알리는 아이콘이 있고 -1, +1을 통해 가격을 내리거나 올릴 수 있다. 남들보다 더 낮은 가격을 제시하면 유닛을 스카우트할 수 없고, 동일하거나 혹은 더 비싼 가격을 제시하면 스카우트에 성공한다. 다른 플레이어보다 훨씬 비싸게 데리고 왔다면 더비칩을 그만큼 많이 낭비하기 때문에 다음 웨이브가 끝난 후의 스카우트에서 불리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이 부분에서 적당한 심리전이 필요하다. 상대방의 더비칩은 얼마나 있는지, 얼마나 제시할지를 고민하고 적당한 가격을 제시해야 한다. 운이 좋다면 평균가 이하로도 스카우트할 수 있을 것이고 운이 나쁘다면 혼자 비싼 가격에 데리고 올 수도 있다. 물론 스카우트에 실패해도 더비칩을 잃어버리지는 않는다. 다른 플레이어가 가격을 올리거나 내리면 다른 플레이어의 카드가 빛나기 때문에 이를 잘 확인해야 한다. 또한 유닛 스카우트에 실패해도 더비칩을 추가로 더 받을 수도 있어 실패하면 다음 스카우트에서 성공하면 된다.

얼마에 데리고 갈래? 제시
얼마에 데리고 갈래? 제시

2명은 나가 떨여졌고...
2명은 나가 떨여졌고…

또한 같은 유닛을 얻었을 경우는 합성을 통해 랭크를 올려 더욱 강력하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이렇게 유닛들을 추가하고 적의 위치에 따라 유닛을 이동시키면서 최대한 성문을 오랫동안 지켜내야 한다. 단 한번 이동하면 새로운 웨이브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잠시 동안 이동할 수 없다. 

또한 이 게임은 인간과 요정, 야수 타입의 캐릭터가 있고 공격 방법도 검, 마법, 궁수 등이 있다. 같은 종족을 근처에 배치하면 공격력이 상승하고 3줄을 같은 타입으로 배치해도 공격력이 30%까지 증가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중복으로 상승하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각 유닛은 재화를 통해 성장시킬 수 있다. 같은 카드를 이용하면 유닛의 등급을 올릴 수 있고 등급이 올라가면 공격력은 물론 특수능력도 상승한다.

이렇게 이 게임은 유닛을 수집하고 강화하며 상대방과 대전 플레이를 하거나 혼자 싱글 플레이를 하면서 스테이지를 클리어해 나가면 된다. ‘디펜스 더비’는 어떻게 보면 익숙한 디펜스 게임이라고 할 수 있지만 심리전과 여러 요소들을 추가하며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크래프톤이 개발한 게임답게 유닛 디자인이나 그래픽, 연출도 멋지다. 그래서 디펜스 게임을 좋아한다면 정식 출시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