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폴란드 사절단 동행… 우크라 재건 협력 등 비전 제시

267
카카오모빌리티,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사절단 동행 현장 /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사절단 동행 현장 /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윤석열 대통령의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 사절단에 동행해 현지 재계 인사들과 기술 및 비즈니스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미래 유망 분야로 손꼽히는 모빌리티 산업에서 AI(인공지능), 자율주행, 고정밀지도 등의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폴란드와의 첨단산업 분야 내 기술 협력 가능성이 기대돼 이번 폴란드 국빈방문 경제사절단에 이름을 올렸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6월 베트남에 이어 두 번째로 경제 사절단에 참가했다.

이번 방문에서는 국내 IT기업 대표로 ‘한-폴란드 비즈니스 포럼’ 패널 토론 세션에도 참석해 첨단산업 협력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폴란드의 마이크로전자 및 광자 기술 협회 △관련 첨단소재 분야 대표 기업인 비고 포토닉스(VIGO Photonics) △글로벌 소프트웨어 하우스인 코마치(Comarch) △항공 우주 방위산업 전문 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이 참여한 ‘첨단산업 협력’ 주제 토론에서 ‘빅데이터와 AI 시대 속 고도화된 기술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토론에 나선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풍부한 인적자원을 기반으로 유럽 기술 허브로 자리잡은 폴란드의 ICT 개발 역량과 모빌리티·모바일 메신저·핀테크·엔터테인먼트 등 카카오 그룹이 국내 대표 IT 플랫폼으로서 쌓아온 비즈니스 역량을 결합한다면 폴란드 ICT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 대표는 “고도화된 방위 산업은 기본적으로 스마트화, 데이터화, 자율주행화가 되고 있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보유한 자율주행·UAM(도심항공교통)·고정밀지도 등의 미래기술과 AI기반의 고도화된 알고리즘 개발 기술은 폴란드 모빌리티 및 ICT 서비스를 넘어 방위 산업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로밍 기반의 ‘카카오 T 해외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해 양국 관광객의 이동 편의성을 증대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양국 정부의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대한 협력 기조에 맞춰 모빌리티 기술 및 플랫폼 사업 역량 기반의 기여 방안 마련에도 나설 것이라고 했다. 국민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물리적인 교통 인프라만큼이나 플랫폼 및 서비스 측면에서의 재건이 중요하기에, 지원 참여에 앞서 현지 플랫폼 인프라 상황을 파악 중에 있다고 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6월 베트남 경제사절단 동행 당시 현지 IT 플랫폼 및 모빌리티 분야 기업과 다수의 사업 협력을 진행했다. 베트남 유망 스타트업들과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현지 최대 민간기업인 빈그룹과 ‘전기차 및 자율주행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조 및 기술기업인 페니카 그룹과는 ‘모빌리티 플랫폼 분야 기술 협력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베트남 최대 ICT 기업인 FPT와는 IT기술 및 인력 교류를 논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