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공개 ‘아이폰15’…프로 시리즈 4년 만에 가격 오를 듯

381
아이폰15 프로. /사진=맥루머스
아이폰15 프로. /사진=맥루머스

애플이 올해 9월 공개하는 ‘아이폰15’의 고급 모델이 부품값 인상 등으로 출고가가 4년 만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은 아이폰15 프로와 프로맥스의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전망이 맞다면 프로 모델은 4년 만에 가격이 인상되는 것이다.

애플은 2019년 ‘아이폰11’부터 미국 기준으로 프로와 프로맥스 가격을 각각 999달러(약 128만원)와 1099달러(약 141만원)부터 판매해왔다. ‘아이폰12’부터는 기본 모델 가격을 100달러(약 13만원) 올렸지만, 고급 모델의 가격은 그대로 유지했다.

지난 3년간 코로나19 등으로 아이폰 고급 모델 가격은 오르지 않았는데, 최근 물가 상승 등으로 올해는 인상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달러가 약세를 나타내고 있고 부품값과 서비스 비용 등이 증가하면서 가격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가격은 오르지만 애플은 아이폰15 초기 판매량을 전작 수준으로 내다보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15를 약 8500만대 생산하도록 요청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 2년간 애플은 아이폰 출하량 목표치를 9000만대로 잡았지만, 칩 부족과 중국의 코로나19 통제 등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아울러 아이폰15 디스플레이에 문제가 있지만 이는 1~2주 내 해결될 것이며, 전체 생산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애플 디스플레이 공급사들은 현재 아이폰15 프로 모델 화면 베젤 크기를 줄이기 위해 새로운 제조 공정을 적용 중이다. 하지만 여전히 디스플레이 제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공급량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올 가을 공개 '아이폰15'...프로 시리즈 4년 만에 가격 오를 듯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