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신규 지역 ‘울루키타’ 업데이트

365
▲ '검은사막' 대표 이미지 (사진 제공: 펄어비스)
▲ ‘검은사막’ 대표 이미지 (사진 제공: 펄어비스)

펄어비스가 10일(목), 자사 MMORPG ‘검은사막’에 개인 사냥터 ‘마르니의 밀실’ 개편 및 신규 지역 ‘울루키타’를 업데이트했다.

‘마르니의 밀실’은 지난 ‘모험가 편지‘를 통해 밝힌 개선사항 중 하나로, 최근 유저가 몰리면서 더욱 쾌적하게 사냥터를 즐길 수 있도록 해당 사냥터를 기존 1일 1시간에서 최대 1일 11시간으로 늘렸다.

이를 통해 앞으로 ▲별무덤 ▲가이핀라시아 사원 ▲가시나무 숲 ▲[엘비아] 트롤 서식지를 포함해 총 38종의 사냥터를 다른 유저들과 겹치지 않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입장 상태가 아닐 때에는 최대 1시간 5분까지 매번 충전되는 방식으로 입장할 수 있다. 

여기에, 지난 7월 ‘검은사막 페스타’에서 공개한 신규 사냥터 지역 ‘고귀한 땅, 울루키타’를 추가했다. 메디아 인근 남쪽 끝 절벽에 위치해 있으며, 여기서 권장 공방합 700 이상을 필요로 하는 최상위 사냥터 4곳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사냥터 중 ▲죽은 자들의 도시 ▲툰그라드 유적 2곳을 먼저 선보인다.

해당 사냥터에서는 길드원 및 파티원에게 이동할 수 있는 보물 아이템 ‘라피 베드마운틴의 개량형 망원경’과 강화 확률 증가 아이템 ‘어둠 포식의 기원’을 전리품으로 얻을 수 있다.  

이 외에도, 꿈결 환상마 전용 보물 아이템 ‘크로그달로의 둥지’도 선보였다. 둠, 아두아나트, 디네 ‘꿈결 환상마’ 3종을 모두 보유한 유저는 해당 아이템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환상마를 호출해 이용이 가능하다. 

‘검은사막’ 업데이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