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도로교통량 조사에 AI 활용…차종·통행량 등 자동집계

137
CCTV 교통량 조사모델 사례 화면(사진=행정안전부 제공)
CCTV 교통량 조사모델 사례 화면(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올해부터 도로교통량조사에 인공지능(AI)이 CCTV영상데이터를 분석해 차종과 통행량을 자동으로 집계하는 새로운 조사방식을 도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19일 전국적으로 진행하는 교통량조사부터 통합데이터분석센터가 개발한 ‘인공지능(AI)기반 CCTV 교통량 조사모델’을 활용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이 방식은 정확도 98.7% 수준으로 교통량 조사기준 12종 차량을 정확히 구분하고, 기존 육안조사 방식과 비교 시 정확도와 편의성이 크게 높아져 확대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 교통량조사는 도로정책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해마다 10월 셋째주 목요일에 전국 고속도, 지방도 등 3900여 지점에서 24시간 동안 일제히 진행한다.

다만 그동안 고속도로와 국도는 2300여개 지점에서 촬영한 영상에 대한 육안검사와 검지기를 활용해 조사가 이루어졌으며, 지방도와 국가지원지방도 1600여 곳은 지자체를 통해 육안조사가 이루어졌다.

특히 육안과 검지기를 활용하면 비용문제와 함께 기상 상황 등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어려운 점 등이 문제로 제기되어왔다.

이에 행안부는 지난 4월부터 통합데이터분석센터가 중심이 되어 지방도에 설치된 CCTV 영상 20TB로부터 17만 대의 차량 이미지를 추출하고 인공지능 영상분석 학습에 활용해 교통량 조사 기준인 12종까지 자동으로 파악할 수 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후 지난달까지 고속도로 등에 설치된 CCTV를 통해 확보한 영상이미지를 활용해 추가 학습 및 개선과정을 거쳐 최종개발을 마쳤다.

또한 최근 정보통신분야 제품 시험인증 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성능 인증절차를 거쳤는데 모델의 정확도는 98.7% 수준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번 모델을 지자체를 비롯한 전국 교통량조사기관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 과정을 마쳤다.

한편 교통량 조사기관은 조사대상 지점의 CCTV 영상 등을 행안부가 운영하는 ‘범정부데이터분석시스템’에 탑재한 표준모델을 활용해 분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녹화한 영상을 시스템에 업로드하고 분석버튼을 클릭하는 방식으로 분석결과를 확인할 수 있으며, 분석모델을 별도로 다운받아 개별기관별로 자체 분석도 가능하다.

행안부는 새로운 교통량 조사방식의 도입이 업무효율성 향상은 물론 예산 절감과 관련 정책의 타당성을 높이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교통량 조사는 조사지점에 따라 40만~80만 원의 비용이 들지만, 새로운 조사방식은 인력투입 없이 CCTV 영상을 그대로 활용하므로 별도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더욱이 조사자의 주관이 개입될 여지가 없어 정확성이 더욱 높고 야간이나 비 올 때도 안전하게 조사할 수 있다.

이 밖에 전국단위의 교통량 조사 외에도 지자체 특성에 맞는 교통정책 개발과 도로관리, 미세먼지 저감정책 마련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준희 행안부 공공데이터국장은 “인공지능기반의 새로운 교통량 조사방식은 교통관련 분야에서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앞당기는 중요한 계기”라며 “환경·안전 등 교통과 연계된 다양한 분야로 활용범위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