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팀 T1, 7년만에 롤드컵 우승…웨이보에 압승

92

리그 오브 레전드(LoL) 국내리그 LCK의 T1이 국제대회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7년 만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T1은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롤드컵 결승전에서 중국 LPL의 웨이보 게이밍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꺾었다.

웨이보는 1세트에서 ‘페이커’ 이상혁을 잡아 선취점을 내고, 탑 라인에서도 ‘제우스’ 최우제와 ‘오너’ 문현준을 상대로 킬을 따내며 T1에 앞서나갔다.

하지만 T1은 이어진 18분경 미드 라인 한타(대규모 교전)에서 ‘라이트’ 왕광위, ‘더샤이’ 강승록을 잡아내고 오너까지 상대 정글러인 ‘웨이웨이’ 웨이보한까지 처치하며 균형을 맞췄다.

이어 21분경 오너와 ‘구마유시’ 이민형의 활약으로 웨이보를 올킬하며 압도적인 경기력 차이를 보여줬다. T1은 초반에 벌려 놓은 격차를 발판 삼아 제우스를 앞세워 웨이보 본진을 두드렸고, 30분만에 첫 세트를 기세 좋게 따냈다.

3세트에서도 제우스와 페이커를 ‘쌍포’로 앞장세운 T1은 내셔 남작(바론) 버프까지 획득하고 웨이보의 숨통을 조여나갔다. T1은 결국 23분에 올킬을 내고, 25분에 이어진 한타까지 대승을 거두며 올해 전 세계 LoL e스포츠의 정상에 섰다.

LCK의 맹주 T1과 주장 ‘페이커’ 이상혁은 이로써 통산 4회 롤드컵 우승을 기록하며 역대 최다 우승 타이틀을 자체 경신했다.

같은 팀의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도 첫 우승으로 커리어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T1의 롤드컵 제패는 2016년 롤드컵 이후 7년만이다. LCK는 이로써 지난해 DRX의 우승 이후로 2연속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