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온·리벨리온 합병 추진…“국가 대표 AI 반도체 회사될 것”

33

3분기 중 본계약 체결…연내 통합법인 출범

리벨리온이 경영 담당…”변화 빠른 산업 특성 고려”

SKT 전략적 투자자로서 글로벌 진출 지원

SK텔레콤 을지로 사옥 전경. ⓒSK텔레콤

SK텔레콤과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AI 반도체 대표기업 설립에 나선다.

SK텔레콤은 AI 반도체 계열사 사피온코리아와 리벨리온 간 합병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합병 추진에 대해 “국내 AI 반도체 기업간 대승적 통합을 통해 글로벌 AI 인프라 전쟁에 나설 국가대표 기업을 만들겠다는 데 양사가 합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신경망처리장치(NPU) 시장은 산업 전반의 AI 접목과 함께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글로벌 기업들 간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NPU는 AI 연산처리 작업에 최적화된 프로세스다.

SK텔레콤과 리벨리온은 향후 2~3년을 대한민국이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에서 승기를 잡을 ‘골든타임’으로 봤다. 이에 따라 실사와 주주동의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3분기 중으로 합병을 위한 본계약 체결을 마무리하고 연내 통합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양사 간 합병비율은 본계약 체결 시점에 공개될 전망이다.

합병법인의 경영은 리벨리온이 맡는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스템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대기업보다는 스타트업이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합병 이후 SK텔레콤은 전략적 투자자로서 합병법인의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사피온의 주주사인 SK스퀘어와 SK하이닉스도 지원에 나선다.

이번 합병 추진에는 리벨리온의 전략적 투자자인 KT도 뜻을 함께 했다. KT는 리벨리온에 2022년 330억원(KT클라우드 100억원, KT인베스트먼트 30억원), 올해 초 330억원 등 총 660억원을 투자했다.

사피온코리아는 지난 2016년 SK텔레콤 내부 연구개발 조직에서 출발해 분사된 AI 반도체 전문기업이다. 지난 2020년 국내 최초로 데이터센터용 AI 반도체를 선보인 데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차세대 AI 반도체 ‘X330’을 공개하는 등 고성능 AI 반도체 개발을 통해 자율주행, 엣지 서비스 등으로 사업 범위를 확장했다.

리벨리온은 지난 2020년 박성현 대표와 오진욱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공동 창업한 AI 반도체 팹리스 스타트업이다. 창립 이후 3년간 2개의 제품을 출시하며 기업가치 8800억원을 인정받는 등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리벨리온의 두 번째 제품인 AI 반도체 ‘아톰’은 지난해 국내 NPU로서는 최초로 데이터센터에서 상용화됐으며, 올해 양산에 돌입했다. 리벨리온은 동시에 거대언어모델(LLM) 시장을 겨냥한 차세대 AI 반도체 ‘리벨’을 개발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