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친윤계 지원설 반박…”오직 친국민·친대한민국일 뿐”

27

“특정 계파 줄 서는 정치했다면 이 자리 오지 못했다”

“친윤·비윤·친한·반한, 이런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DB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내가 지금껏 걸어온 정치에는 친(親)도 반(反)도 없었다”며, 친윤(친윤석열)계의 전당대회 지원설을 일축했다.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인 나경원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내가 특정 계파에 줄 서거나 편승하는 정치를 했다면, 5선 수도권 정치인의 자리에 결코 오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친윤계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대항마로 나 의원을 선택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에 대해 “언론의 해석이나 추측의 자율성은 존중한다”면서도 “우리 당은 스스로 친윤·비윤·반윤 또는 친한·반한 이런 것들과 과감히 결별했으면 한다. 완전히 잊고 묻어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그런 것들이 우리 당을 힘들게 했다”며 “패배의 원인이었다. 보수 재집권을 어렵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오직 친국민·친대한민국일 뿐이다. 늘 그렇게 판단했고 결정했다”며 “우리부터 하나가 돼야 한다. 끈끈한 원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