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대-경사노위, 지역 인적자원개발 ‘맞손’

38

지역 사회적 대화 활성화

협업 거버넌스 구축 업무협약

이철수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오른쪽)과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19일 인천 부평구 학교법인 한국폴리텍에서

한국폴리텍대학과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서로 협력해 지역 일자리와 인적자원개발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폴리텍대학은 경사노위와 19일 오후 5시 폴리텍대학 본부(인천 부평)에서 ‘지역 사회적 대화 활성화 및 중앙-지역 협업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는 두 기관이 국가와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협력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두 기관은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인재양성을 위해 교육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양성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지역노사민정협의회와 폴리텍대학이 교육사업을 지역과 함께 협력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경사노위가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두 기관은 국가·지역산업 인력수급을 분석하고 그 결과에 기반한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운영·인력매칭 등의 모든 과정에서 협력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폴리텍대학은 인력매칭 수요를 반영해 학과를 신설·개편하고 취업 연계형 맞춤학과 운영도 추진한다.

이철수 폴리텍대학 이사장은 “대학과 지역사회는 하나의 상생 공동체인 만큼 캠퍼스별로 지역·산업과의 정합성을 높일 수 있도록 거버넌스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경사노위와 협력해 지역의 지속가능성 제고, 노동시장 불균형 해소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두 기관은 폴리텍대학 캠퍼스를 거점으로 지역 사회적 대화를 활성화하고 중앙-지역 협업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작년 10월부터 협약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