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美빅테크TOP7 Plus ETF, 한 달째 개인순매수 지속”

170

연초 이후 49.36% 수익률…순자산 3000억원 돌파

리밸런싱으로 브로드컴 비중 확대해 성과 기여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은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상장지수펀드(ETF)의 개인 순매수세가 한 달째 지속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22거래일 연속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ETF를 순매수했다. 해당 기간 개인 투자자가 기록한 누적 순매수액은 521억원으로 집계됐다. 연초 이후로는 1384억원에 달하는 개인 순매수액이 유입됐으며 그 결과 지난 14일 순자산액 3000억원 돌파에 성공했다. 현재 순자산액은 3494억원으로, 연초 대비 376.49% 증가했다.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ETF는 미국 나스닥거래소에 상장된 빅테크 기업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을 편입하는 상품이다. 특히 전체 상위 7개 종목에 약 95% 수준으로 집중투자하며, 기초지수는 Solactive US BigTech TOP7 Plus PR Index이다. 전일 기준 주요 편입종목으로는 ▲엔비디아(18.91%)▲애플(15.99%)▲구글(알파벳A, 14.67%)▲마이크로소프트(13.34%)▲아마존(12.74%)▲브로드컴(11.59%)▲메타 플랫폼스(8.20%) 등을 담고 있다.

수익률 역시 우수하다. 해당 ETF의 수익률은 6개월 48.80%, 연초 이후 49.36%로 빅테크 투자 ETF 상품 중 1위를 달성했다(코스콤 ETF CHECK 구분 기준, 레버리지 상품 제외). 시장 상황에 맞게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리밸런싱(종목 비중 변경)을 진행한 점이 수익률 견인에 유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ETF는 지난달 2일 진행한 리밸런싱에서 인공지능(AI) 산업의 수혜를 받고 있는 브로드컴의 편입비중을 1.72%에서 9.66%로 확대했다. 리밸런싱 이후 브로드컴 주가는 45.53% 급등했다.

김승현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컨설팅담당은 “테크주(기술주)의 시대가 도래하며 엔비디아,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빅테크 기업들은 AI 흐름과 함께 지배적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인 빅테크 투자 흐름이 기대되므로 연금계좌에서 장기·적립식 방법으로 투자하기를 추천한다”며 “ACE ETF는 커버드콜이나 밸류체인 집중 투자 방식 등 빅테크에 투자하는 다양한 상품 라인업이 있는 만큼, ACE ETF로 빅테크 투자 선택지를 넓혀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