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이재명 연임 위험 커…이낙연 사례 반복 우려”

29

“당권 아닌 대권 목표 해야”

당권·대권 분리 필요성 강조

강민구 ‘李, 당의 아버지’ 발언

“감정과잉 되면 불편함 초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의 당대표 연임 문제에 대해 “대선 후보 이재명이란 입장에서 본다면 너무 많은 리스크를 안고 가는 선택”이라며, 대권과 당권의 분리 필요성을 언급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20일 오전 MBC라디오 ‘시선집중’에서 “당대표가 누가 되든 다른 누군가가 되든 민주당에 달라질 바가 없다”며 “당원 한 사람의 입장으로 봤을 때 이 대표가 (차기 당대표가) 되든 다른 누가 되든 상관없는데, 다만 지금은 윤석열이라는 거대한 힘과 싸워야 되기 때문에 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 당의 입장으로서는 좋다. 그래서 이 대표만한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재명이라는 사람, 그리고 대선 후보로 갈 사람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그게 가장 최선의 선택일까에 대해 조금 반문”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관한 근거로 과거 유력 대선후보였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당대표를 맡았던 선례를 들었다. 고 최고위원은 “그 때도 나는 이낙연 대표의 출마를 반대했다”며 “(이 전 대표에게) 너무 많은 리스크를 떠안고 갈 우려가 크다, 목표를 대권에 잡아야지 당권에 둬선 안 된다(고 만류했지만), 결국 (이 전 대표는) 당권을 가지고 갔고 그 리스크를 안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흘러갔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 전 대표의 사례) 그게 다시 반복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며 “그래서 대권과 당권을 분리해서 볼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이 대표의 연임 도전에 관한 지도부 내 논의는 없었다고 한다. 고 최고위원은 “오히려 내가 여러 가지 것들을 논의하면서 연임을 하실 건지 결정하셨느냐고 (이 대표에게) 물어봤는데 이 대표가 ‘안 했죠’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대표가 오는 21일 사퇴 선언을 할 계획이란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금시초문”이라면서도 “내일 가봐야 알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날 강민구 신임 최고위원이 지도부 공개 회의 석상에서 ‘이재명은 민주당의 아버지’라고 말하면서 ‘촌극’이라는 논란을 산 데 대해선 “정치권에서는 감정이 과잉돼 있으면 받아들여지는 데 불편함을 초래한다”며 “그 대표적 사례”라고 평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