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자동차 수출 역대 동월比 최고인 65억 달러…누적 수출액도 308억 달러로 최고실적

22

수출 1000억 달러 달성 위한 애로해소·정책지원 강화

자동차 및 친환경차 수출량, 수출액 추이.ⓒ산업통상자원부

5월 자동차 수출이 지난해5월보다 4.8% 증가한 65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5월 실적 중 최고 기록이다. 올해 들어 1~5월까지 누적 실적 역시 역대 최고인 308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순항을 이어갔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4년 5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5월 자동차 수출액은 지난해 5월보다 4.8% 증가한 65억 달러였다. 이는 5월 실적 중 사상최고 기록이다.

올해 1∼5월 누계 기준으로도 전년동기 대비 4.7% 늘어난 308억 달러를 기록하며 동 기간 실적 중 최고치를 달성했다. 5월 친환경차 수출액은 전년동월 대비 48%라는 높은 성장세를 보인 하이브리드차를 바탕으로 지난해 5월보다 4% 증가한 21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3개월 연속으로 20억 달러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수출을 보면 최대 수출시장인 북미 수출(40억 달러)이 전년동기 대비 36% 증가하며 전체 자동차 수출을 견인했다. 한편 대(對)유럽 수출은 체코, 슬로바키아 현지공장 생산 확대로 인해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세아니아의 경우 호주 시장 내 싼타페, 카니발 하이브리드 신차 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약 7%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5월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동월 대비 2% 줄어든 37만3000대였지만 글로벌 시장의 수요를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하반기 광명2공장 가동 본격화, EV3 등 전기차 신차 출시를 바탕으로 반등이 기대된다.

5월 내수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7% 줄어든 14만1000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의 경우 전년동월 대비 10% 증가한 5.2만 대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하이브리드차는 지난해 5월보다 19% 증가하면서 3만8000대가 팔렸고 전기차는 3% 줄어든 1만3000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2024년 자동차, 자동차부품 수출 1000억 달러를 목표로 최근 해상운임 상승에 따라 수출바우처 조기 집행, 임시선박 3척 투입 등 적극 대응하는 한편 7월 ‘미래차부품산업법’ 시행을 통해 정책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