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통공사 민경선 사장, 실무직원과 ‘공감토크’ 개최..소통에 나서

22

경기교통공사는 민경선 사장이 지난 17일 임직원 소통의 날에 열린 ‘공감토크’ 에서 실무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는 등 직원과의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밝혔다.

ⓒ경기교통공사 제공

이 자리에서 민경선 사장은 4급 이하 실무직원들과 함께 출퇴근, 일가정 양립 등의 고충과 직원 사기 진작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했다.

또 직원들이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익명 게시판을 만들어 직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끌어내는 데 주력했다.

이번 공감토크에서 직원들은 △구내식당 운영 △순환보직 확대 △출장 시스템 개선 △청년 주거 지원 △관용차량 증차 △남부 공용사무실 운영 △정원 확대△익명 아이디어 창구 개설 등을 건의하였으며, 공사는 향후 담당 부서를 배정하여 이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 자리에서 민경선 사장은 “공사의 업무가 점차 확대되면서, 직원들이 겪는 어려움에 공감한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개선하여 우리 공사에 소통과 공감의 조직문화가 정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감토크에 참여한 공사 청년 직원은 “사장님과 직접 소통하며 평소의 고민을 나눌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소통의 기회가 확대되어 우리 조직이 행복한 일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교통공사는 신규 직원의 근속을 장려하기 위해 1년 이상 5년 미만 직원에게 3일의 ‘새내기도약휴가’를 신설하는 등 직원들의 직장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