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非데이터센터 건설에 전력공급 허가…부동산 개발 ‘순항’ 기대

47
한국전력(한전)이 수도권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 신청을 불허한 반면, 일부 비(非)데이터센터 부동산개발 사업지에 전력 공급을 결정하면서 전력난에 멈췄던 부동산 개발사업이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한전

한국전력(한전)이 수도권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 신청을 불허한 반면, 일부 비(非)데이터센터 부동산개발 사업지에 전력 공급을 결정하면서 전력난으로 멈췄던 부동산 개발사업이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내 일부 부동산 사업자들이 올해 초 한전에 전기사용예정을 전달한 결과, 한전은 재검토를 거쳐 전기 공급을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전은 데이터센터와 비데이터센터의 기존 신청 건은 공급 불허하는 대신 비데이터센터인 수익형 부동산개발 사업지의 경우 용량·기간 등을 수정해 재신청하면 공급 허가를 긍정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비데이터센터 부동산개발 사업자가 당초 신청과 다른 용도(데이터센터)로 전기를 사용할 경우 공급 제한 등 불이익을 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3월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5㎿ 이상 전력의 신규 사용 신청 시 전력 계통 신뢰도 등에 영향을 주면 전기 공급을 거부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이는 일부 데이터센터 사업자들의 무분별한 전기 사용 신청으로 인한 ‘전기 알박기’ 등 부작용을 고려한 조치로 데이터센터를 포함한 대용량 사업장이 주요 대상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전이 부동산개발 사업자들의 전기사용예정에 대한 사전 검토 진행 후 전기 공급 허가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전력난으로 인해 차질을 겪고 있는 부동산 개발 사업이 많은데 건설부동산 시장에 큰 악영향을 주기 전에 전력 사용 재신청이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