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무의미한 도전”

47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절박함 시작될 때 역할”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뉴시스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내달 23일 치러지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무의미한 도전이라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변하지 않으면 망한다는 절박함이 시작될 때 나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과 함께 당권주자로 거론돼 왔던 안철수 의원, 김재섭 의원도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로써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 윤상현 의원 4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책임당원 투표에서는 지지세가 약하지만,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는 한동훈 전 위원장과 비교해도 만만찮은 지지세를 얻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있었다.

이에 따라 유 전 의원의 불출마는 구도상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노리는 한 전 위원장에게 다소나마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