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해외직접투자액 151억 달러…전년 대비 14.6% 줄어

19

금융보험·제조업 감소세 지속

해외직접투자액 변동 표. ⓒ기획재정부

올해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총투자액 기준)은 150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76억8000만 달러와 비교해 14.6%(25억9000만 달러) 하락했다.

총투자액에서 회수금액(지분매각, 청산 등)을 차감한 순 투자액은 128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138억4000만 달러 대비 7.0%(9억7000만 달러) 감소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업종별 투자규모는 금융보험업(55억 달러), 제조업(40억500만 달러), 부동산업(22억4000만 달러), 전문과학기술업(9억3000만 달러) 순이다.

금융보험업과 제조업 감소세가 지속한 반면, 부동산업과 전문과학기술업은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북미(67억5000만 달러), 유럽(37억 달러), 아시아(21억5000만 달러), 중남미(18억6000만 달러) 순이다.

유럽은 전년도에 이어 투자 상승세를 이어갔다. 국가별로는 미국(61억2000만 달러), 룩셈부르크(16억4000만 달러), 케이맨제도(12억6000만 달러), 저지(9억3000만 달러), 베트남(6억7000만 달러)으로 조사됐다.

기재부는 “1분기 해외직접투자가 직전 분기 회복세에서 주춤한 모습인데 이는 고금리 기조 지속, 중동 지정학적 위험 등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등에 기인하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북미와 유럽 지역 등을 중심으로 항공 모빌리티, 이차전지 등 혁신산업 투자가 지속되는 가운데, 수익 다변화를 위해 부동산 등 해외 대체투자가 점차 확대되는 양상을 보인다.

향후 정부는 국제사회 분절화, 지정·지경학적 복합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해외 진출하는 우리 기업이 안정적으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주요 투자 대상 국가와 소통·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