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 “닷지 램의 CO2 배출량 신차 평균보다 3~9배 높아”

113

스텔란테스그룹의 닷지 브랜드 픽업 트럭 RAM의 유럽 내 등록은 2023년 20% 증가했다고 벨기에 본거지를 둔 T&E(Transport & Environment)가 밝혔다. T&E를 포함한 소비자, 안전 및 환경 단체 연합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유럽연합 집행기구에 이러한 위험하고 오염이 심한 차량이 유럽 도로로 진입할 수 있는 허점을 폐쇄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유럽환경청에서 새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에 거의 5,000대의 닷지 램이 유럽으로 유입되었으며, 현재 유럽의 도로에는 최소 2만대가 운행 중이라고 한다.
 
유럽연합은 도로 자동차의 위험을 줄이고 배기 가스를 제한하기 위해 엄격한 차량 표준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위험하고 오염된 미국 픽업 트럭은 개별 자동차 승인이라는 백도어 채널을 통해 수입되기 때문에 이러한 표준을 준수할 필요가 없다. 
 
개별 승인(IVA)을 통해 자동차에 대한 기본 유럽연합 환경 및 안전 규정을 우회할 수 있다. 원래는 이동 장애인이나 응급 서비스용과 같은 진정한 ‘일회성’ 개조 또는 특수 차량을 위한 것이었다. 
 
T&E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현재 많은 수의 미국 픽업 트럭을 수입하는 데 활용되고 있으며, 특히 이러한 자동차는 2019년 유럽연합 일반 안전 규정(GSR), 대기 오염에 대한 도로 테스트 또는 EU 자동차 및 밴 CO2 표준을 준수할 필요가 없다.
 
닷지 램의 CO2 배출량은 킬로미터당 300g에서 900g 사이로 새로 판매된 자동차의 평균보다 약 3배에서 9배 높다. 2024년 7월 7일부터 모든 신차에 의무적으로 적용되는 안전 기능은 닷지 램 및 기타 IVA 수입 자동차에는 필요하지 않다.
 
T&E의 차량 관리자인 제임스 닉스(James Nix)는 “닷지 램과 같은 픽업트럭은 유럽의 거리에서 설 자리가 없다. 그들은 심하게 오염시킬 뿐만 아니라 치명적이기도 하다. 우리는 도로의 자동차를 슬림화해야지, 가장 크고 위험한 자동차에 무임승차권을 주어서는 안된다. 유럽연합은 이런 괴물들이 우리 거리로 나올 수 있는 허점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충돌 시 픽업 트럭은 일반 차량보다 보행자나 자전거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할 가능성이 거의 3배 더 높다. 픽업 트럭의 높은 보닛은 어린이, 여성 및 노인을 훨씬 더 큰 위험에 빠뜨린다.
 
T&E, 유럽교통안전협의회, 유럽사이클리스트연맹, 소비자연맹 BEUC, 클린시티, 유로시티, 폴리스(POLIS), 국제보행자연맹 등 여러 단체는 EU가 대기질, 기후 및 안전 요건을 우회하기 위한 대규모 백도어 수입 채널로 의도되지 않았던 허점을 보완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유럽연합의 무 대응은 진보적인 도시들이 취하고 있는 조치들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이 단체들은 주장하고 있다. 이미 파리, 리옹, 그르노블, 코블렌츠, 튀빙겐은 자동차 무게나 크기에 따라 주차 요금을 달리하기로 결정했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