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배터리 유럽] 삼성SDI “美만큼 EU 시장 중요…글로벌 ESS 시장 공략 강화”

25

삼성SDI 고위 관계자, 인터배터리 유럽서 인터뷰

“SBB 1.5, 관련 거래 구체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19일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삼성SDI가 글로벌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 공략에 대한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이 강점을 지닌 리튬인산철(LFP) 제품 양산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SDI 고위 관계자는 19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유럽 2024’에서 기자들과 만나 LFP ESS 배터리 투자 확대 계획에 대해 “향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시장도 중요하고 안 중요한 시장은 없다”면서도 “미주 쪽으로 많이 사업했는데 유럽도 많이 집중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유럽 ESS 시장에서의 국내 배터리 점유율 적은 이유에 대해서는 가격을 꼽았다. 그는 “LFP 가격 워낙 낮아서 고객이 일단 케팩스(CAPEX)때문에 저렴한 배터리 많이 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LFP 제품 양산을 통해 중국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SDI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SBB(삼성 배터리 박스) 1.5’를 공개했다. SBB 1.5는 20ft 컨테이너 박스에 하이니켈 NCA 배터리 셀과 모듈, 랙 등을 설치한 제품으로 전력망에 연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지난해 공개한 SBB 1.0을 강화한 이번 신제품에 대해서는 “비교적 좋은 반응 얻고 있다”며 “관련 거래가 구체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지금까지는 미주 쪽에서 논의가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부스 투어에서 인상 깊었던 것에 대해서는 “지난해보다 규모가 훨씬 커졌다”며 “배터리 사업이 앞으로 대세가 될 거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인터배터리 유럽 2024는 독일 뮌헨 전시컨벤션센터에서 3일간 진행된다. 인터배터리 유럽은 유럽 최대 에너지 전시회 ‘더 스마터 E 유럽’ 내 개최되는 전시 중 하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