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2030에 세계 최초 ‘탄소제로 크루즈’ 공개

298

2030년엔 탄소 배출도, 환경오염도 없는 깨끗한 유람선 여행을 할 수 있게 된다. 유로뉴스(Euro News) 등 외신은 지난 7일 노르웨이의 선박회사에서 공개한 친환경 크루즈에 대해 보도했다.
 

친환경 크루즈 '시 제로' 함선의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친환경 크루즈 ‘시 제로’ 함선의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노르웨이의 선박 회사 후르티루튼(Hurtigruten)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제로배출 크루즈계획을 알렸다. 이 유람선은 시 제로(Sea Zero)’라 불리며 전기와 충전식 배터리로만 움직이기 때문에 환경오염과 파괴가 전혀 없다.

시 제로 크루즈의 태양광 패널 돛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시 제로 크루즈의 태양광 패널 돛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함선은 석유나 화석연료 대신 태양 빛과 풍력을 사용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얻는다. 태양광 패널이 붙은 거대한 돛을 장착해 풍력과 태양에서 전기를 얻은 후 60MWh용량의 배터리에 저장한다. 배터리 수준은 선박의 외부에 표시되어 쉽게 잔량을 알 수 있다. 또한 공기 저항을 줄여 에너지를 절약하도록 유선형으로 건조한다.
 
후르티루튼은 함선의 모양이나 배터리뿐만 아니라 탑승객도 에너지 절약의 핵심적인 역할을 맡는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을 통해 승객들이 스스로 물과 에너지 소비량을 확인하도록 할 것이라 전했다. 이어서 선내 에너지의 50%는 객실에서 사용되는 만큼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절약하도록 유도할 것이라 설명했다.
 

시 제로 크루즈의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시 제로 크루즈의 예상 디자인 / 사진 = 후르티루튼 홈페이지


현재 후르티루튼의 목표는 기존 함선보다 에너지를 50% 줄이는 것이다. 기존의 7척 중 2척은 이미 하이브리드(Hybrid) 배터리로 업그레이드되었다. 또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5%, 질소 산화물을 80% 줄일 신기술을 개발 중이다.
 
헤다 펠린(Hedda Felin) 후르티루튼 최고 경영자는 머지않아 에너지 효율성과 지속가능성이 누구보다 뛰어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 개발을 통해 친환경 크루즈 여행 문화를 개척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글=장주영A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