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대파값 875원에 “물가안정 대책 반영…하나로마트 할인 포함”

56

대통령실 “대파, 지난 정부서 최고가…외부요인에 변동 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아 물가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가 875원이면 합리적”이라는 발언에 대해 야권이 공세를 이어가는 것과 관련해 “하나로마트(양재점)가 대파를 875원으로 판매할 수 있었던 것은 정부 물가 안정 정책이 현장에서 순차적으로 반영됐고, 하나로마트 자체 할인 등이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홈페이지 ‘사실은 이렇습니다’ 코너를 통해 이같이 설명했다. 할인 전 가격은 4250원이었는데, 여기에 납품단가 지원 2000원·자체할인 1000원·농할지원 375원이 적용되면서 최종 판매 가격이 875원이 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최근 윤 대통령은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 대파 판매대 앞에서 “그래도 (대파 한 단에)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생각된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등 야권에서는 “파 한 단이 875원이면 농민은 무엇을 먹고사나”, “부끄럽고 창피하다”라고 비판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통령실은 “특히 하나로마트는 타 유통사에 비해 자체 할인율이 높고 기본적인 국산 식자재에 할인을 집중했기 때문에 필수 식자재인 대파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할 수 있다”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 유통정보 서비스(KAMIS)에 따르면 하나로마트 주요 지점의 대파 가격은 3월 22일 상품(上品) 1kg 기준 875원~966원 선에 분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대파 등 농축산물 가격 상승이 정부 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선 “농축산물은 수요가 지속적인 필수 식자재이므로 기상 변화에 따른 생산량 변동에 가격이 민감하게 바뀌는 특성이 있다”면서도 “윤석열 정부는 납품단가 지원, 할인지원 등 정책 지원을 통해 소비자가격을 낮추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정부는 현재 상황에 적합한 최선의 처방으로 농업인 생산자가 피해를 보지 않으면서도 소비자가 체감하는 시장 소매가격 상승은 최소화되도록 조치 중”이라며 “도매가격은 일절 개입하지 않고 생산자 가격을 유지하며, 납품단가 지원, 할인지원, 수입 과일 직공급 등으로 소비자부담을 덜어드리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파 가격 변동이 큰 이유에 대해선 “기상 상황에 특히 민감하고 주 산지 순환 등 가격 영향이 크다”며 “채소류는 노지에서 재배되므로 가뭄, 장마, 폭설 등 기상 상황에 매우 민감하다. 이에 더해 필수 식자재인 대파는 겨울(전남), 봄(경기·전북), 여름(강원·경기) 등으로 주산지가 순환돼 일부 지역 피해의 파급력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난 정부 시기인 2020~2022년도에 채소류의 가격이 가장 높은 흐름을 보였으며, 대파는 2021년 3월 평균 소비자 가격이 kg당 6981원까지 상승해 ‘파테크’, ‘반려 대파’와 같은 신조어가 유행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